2017.12.15. 방효원 회장님께. 중앙대의 한 교수가 드립니다. > 교협뉴스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이곳은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와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전하는 공간입니다.
교수협의회를 중심으로 하는 신속하고 유익한 소식을 교수님들께 전달해 드리기 위해서 만들었습니다.

2017.12.15. 방효원 회장님께. 중앙대의 한 교수가 드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7-12-18 13:55 | 조회1,297회
좋아요 0

본문

<교협회장과 관련된 내용이긴 하지만, 오늘 진행된 항의 농성에 대한 소회도 있고 해서 교수님들과 공유하고자 보내드립니다 --교수협의회>

 

방효원 교수협의회 회장님께

 

   오늘 11시부터 있었던 교수협의회 항의농성 과정을 조금 멀리서 구경하던 교수입니다. 방효원 회장님께 고맙다는, 그리고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어 이 메일을 쓰고 있습니다.

 

  11시에 시작된 항의 농성 과정을 지켜보면서 생각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동참하고 있고 언론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20~30 명 정도의 교수, 150 명 정도의 학생, 40~50명은 되어 보이는 취재진을 보면서 이 추운 날씨에 그래도 교수협의회가 하는 일에 함께하는 교수와 학생이 꽤 있다는 것도 예상 밖이었지만 중앙대의 상황에 언론이 상당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에 저는 좀 긴장하게 되었습니다.

 

  언론이 관심을 갖고 제대로 보도한다면 중앙대의 사정이 사회에 잘 알려질 것이고 그렇게 되면 중앙대에서 있어왔던 두산 재단의 적폐가 청산될 기회가 올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조금 더 많은 교수와 학생이 함께 한다면 언론에서도 잘못된 중앙대의 대학 운영 방식을 더 많이 알려줄 것이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정부에서도 중앙대의 상황을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회장님의 머리를 삭발하던 학생의 말이 중앙대의 사정을 잘 말해주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 학생은 이발기를 처음 써 보는데 처음으로 써보는 대상이 따르고 싶은 선생님의 머리라는 것이 마음 아프다는 말을 했었습니다. 그 말을 들으면서 저는 코가 찡해지면서 눈물이 흘러 나왔습니다. 학생이 선생님을 삭발시키는 대학, 교수가 삭발이라는 방식으로 법인의 대학 운영 방식에 항의하여야 하는 대학제가 몸담고 있는 대학이 이런 대학이라는 것을 생각하니 너무 분하고 너무 화나고 너무 우울했습니다.

 

  f038c4bdb03a0c8f37a12abec662f673_1513572
 

 

  마음속으로는 교수가 대학의 주인이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한 번도 이를 큰 소리로 말해 본적도 없고 이를 실천하려는 행동을 한 번도 해보지 못했습니다. 오늘 방효원 회장님의 삭발 머리를 보면서 저는 회장님같이 앞에 나서지는 못하지만 최소한 동참은 하여야겠다는 마음을 다져 먹게 되었습니다.

  f038c4bdb03a0c8f37a12abec662f673_1513572
 

 교수협의회 안내 메일을 보니 오늘에 이어 내일도 농성을 이어간다는 말이 있었습니다. 내일은 오전이든 오후든 시간을 내어 농성장에 가서 회장님께 인사드리겠습니다.

 

방효원 교수협의회 회장님, 존경합니다. 고맙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

 

중앙대의 한 교수가 드립니다.

2017.12.15.

 

교수협의회 안내: 내일도 오전10시부터 본관에서 갑질재벌 폭거를 규탄하는 항의농성을 진행하며, 오후 3시반부터는 백남기 동문 명예졸업식 행사에 참여하는 동문들을 맞이해 대학원 앞에서 농성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내일 오후 행사에는 김상곤 교육부장관, 이재명 성남시장, 노웅래·김영진 의원, 참여연대, 가톨릭 농민회, 전국농민회총연맹 등과 중앙대 동문등이 참여한다고 합니다. 박용현 이사장의 폭거에 항의하는 목소리를 전달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입니다. 오전부터 항의농성에는 참여하지 못하더라도, 4시반 행사에 앞서 3시반부터 대학원 건물 앞에서 진행하는 교협의 농성에 많은 교수님들의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협뉴스 목록

Total 91건 5 페이지
교협뉴스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31 2018.01.25. 대학이라는 사회 인기글관련링크 교수협의회 04-17 410
30 2018.01.04. 김성덕 의료원장 불신임에 대한 찬반 투표 결과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7 437
29 2017.12.28.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810
28 2017.12.26. <재벌 갑질 폭거>를 규탄하는 이번 주 교수협의회 활동을 알려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729
27 2017.12.22. 지금까지 중앙대의 싸움에 대해 지지를 표명해 준 대학들에 감사를 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681
26 2017.12.20. 보도자료 : 중앙대 교수협의회 방재석(방현석) 부총장에게 작가의 양심을 지키고 사퇴할 …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1-05 871
25 2017.12.18. 월요일 항의 농성 중간 보고를 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8 536
24 2017.12.17. 토요일 항의 농성 보고와 월요일 항의 농성 안내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8 592
23 2017.12.16. 백남기선생 명예 졸업 증서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8 553
22 2017.12.16. 보도자료 : 중앙대 교수협의회는 백남기 동문 명예졸업식에 참가하는 김상곤 교육부 장관에…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8 552
열람중 2017.12.15. 방효원 회장님께. 중앙대의 한 교수가 드립니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8 1298
20 2017.12.15. 오늘 열린 교수협의회 항의농성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8 473
19 2017.12.15. 재벌갑질 폭거를 규탄하며 교수협의회가 항의 농성을 시작합니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8 460
18 2017.12.14. 보도자료 : 중앙대 법인의 김창수 총장 연임 결정을 규탄하는 항의농성을 내일(금)오전1…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8 480
17 2017.12.14. 보도자료 : 중앙대 법인의 김창수 총장 연임 결정에 분노한다. 이는 '재벌갑질'의 폭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12-18 482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