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8.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 교협뉴스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이곳은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와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전하는 공간입니다.
교수협의회를 중심으로 하는 신속하고 유익한 소식을 교수님들께 전달해 드리기 위해서 만들었습니다.

2017.12.28.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8-01-05 14:40 | 조회335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교수협의회의 학장 항의 방문 결과를 알려드립니다

 

교수협의회는 이미 공지한 대로, 1226일 총장의 기자간담회에 항의 하는 피켓팅 시위를 벌인 후 4명의 교협임원이 인문대, 사회대, 자연대, 공대, ICT공대, 경영대, 사범대 등 7개 단과 대학 학장들을 항의방문 하였습니다. ‘재벌 갑질 폭거에 항의해 학장들께서 즉각 학장직에서 사퇴하고 평교수들과 입장을 같이 할 것을 요청하였지만, 공개적으로 입장을 표명한 학장들이 없어서, 항의차 방문한 것입니다.

아쉽게도 직접 면담을 한 곳은 인문대와 경영대뿐이었고, 다른 다섯 단과대는 학장 부재로 면담이 성사되지 않아, 대신 의사표명을 하지 않고 있는 것에 항의하는 교수협의회의장 친필 서한을 남겨두는 것으로 항의방문 행사를 대신 하였습니다.

 

이 항의 방문과 그동안의 시위 등의 과정에서 확인한 바에 따르면, 한 분의 학장께서는 이미 사표를 제출하셨다 하였고, 다른 한 분의 학장께서는 시급한 행정 현안이 마무리 되면 1월 중순 중에 거취 표명을 할 것임을 알려오셨습니다. 그 외 단과대의 학장들께서도 분명한 입장 표명을 해주실 것을 요청합니다.

법인의, 법인에 의한, 법인을 위한 총장임을 선언한 김창수 총장이 법인의 재벌갑질 폭거를 기정사실화 하는 것을 학장들께서 돕고 교수들의 93%의 여론을 외면한다면 중앙대의 밝은 미래는 기대하기 힘듭니다.

 

또 이미 말씀드렸듯이, 학장 사퇴로 공석이 된 자리에 새로운 학장을 임명하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됩니다. 학장 대리 체제로 유지하면서, 법인의 부당한 총장 지명에 항의하는 것이 중앙대에 민주적 거버넌스를 세울 수 있는 길입니다.

 

오늘 오후 5시부터 정문 근처 옹골진 치킨에서 열리는 교수협의회 송년 행사에도 많은 참석을 부탁드립니다.

 

2017. 12. 28.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교협뉴스 목록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107관 614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5-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