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2. 2019년3월4일 중대신문 오보에 대한 교협 입장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19.03.12. 2019년3월4일 중대신문 오보에 대한 교협 입장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9-04-15 16:22 | 조회37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친애하는 중앙대학교 교수님들께

전체교수회의에서 총장 발언에 대해 교수협의회(이하 교협)에서 아무런 반론을 제기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의아해하신 교수님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교협은 총장 답변에 대해 많은 준비를 하였지만 다음과 같은 이유로 특별한 반론을 제기하지 않았습니다. 첫째 논쟁으로 인해 많은 교수님들의 귀한 시간을 소비할 수 없었으며, 둘째 총장의 궁색한 변명을 교수님들이 담백하게 들을 수 있는 기회를 드리고자 했습니다.

 교협에서는 총장 답변에 대한 반론을 이번 주부터 시작해서 다음 주까지 전체 교수님들께 알려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첫 번째 질문인 정년보장심사위원회에 교협대표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규정에 어긋나기 때문에 불가하다고 했습니다. 총장이라는 분이 규정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약속을 했던 부분은 당연히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과연 정년보장심사가 객관적으로 이루어 지고 있는 지는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것이며, 앞으로 교수노조가 정식으로 출범되면 근로조건과 인사와 관련된 부분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도 개선이 될 것으로 예상합니다.

 

두 번째 질문인 별정제 교수님들과 관련된 부분은 321일 예정되어 있는 별정제 교수님들과 간담회가 끝난 후에 전체 의견을 수렴하여 총장 답변과 별정제 교수님들의 전반적인 문제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실 예정입니다.

 

세 번째와 네 번째 질문에 대한 답변의 반론은 현재 변호사 자문을 요청해 놓은 상태입니다. 변호사 자문이 도착하는 데로 교수님들께 알려 드리겠습니다.

 

다섯 번째 질문에 대한 부분은 현재 총장단에 강력하게 항의하였고 이번 주 수요일까지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요구하였습니다. 결과에 따라 교협의 입장을 발표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 교수님들께 알려 드릴 것은 지난 주(201934) 중대신문에 게재된 대학평의원회 구성 여전히 안갯속이라는 명백한 오보에 대한 교협의 입장입니다. 아래 내용은 왜 오보인지에 대한 간략한 안내이며 보다 상세한 내용은 첨부 문서로 보내 드리 오니 자세한 내용이 궁금하신 분들은 첨부문서를 참고해 주십시오. 이번 주에는 현재 대학평의원회 관련 상황들이 어떤 상태인지에 대한 보다 상세한 안내가 교수님들께 전달될 예정입니다.

 

중대신문 기사는 명백한 사실왜곡이며 오보이다

- 정론직필 보장을 위해 중대신문을 학생신문으로 전환하라 -

 

친애하는 중앙대학교 교수님들께

학기 초부터 학내가 다양한 이슈로 시끄러워지고 있습니다. 교수님들이 전력을 다해도 우리보다 교육과 연구 환경이 앞선 대학을 쫓아가기 힘든 상황인데, 이제 법인과 본부도 모자라 동문 대표마저도 교수들을 더욱 더 힘들게 하고 있습니다.

201934일자 중대신문 2면에 대학평의원회(이하 대평의) 구성 여전히 안갯속이란 제목의 기사가 실린 바 있습니다. 교수협의회(이하 교협)는 이 기사의 내용은 명백한 오보이며, 대학을 구성하는 직원, 학생, 동문들은 물론 일반 교수님들에게 조차 대평의 관련 교수들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심어 줄 우려가 있다고 판단하여 다음과 같이 관련 사안들에 대한 진실을 간략하게 밝히고자 합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첨부한 상세설명 파일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 중대신문 기사의 심각한 오류 -

김태원 대평의 임시의장은 중대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교수 측의 거절에 의해 선거가 무산된 줄로 안다”, “교수의 의지가 있어야 선관위가 구성되고 교수평의원 선거도 시행될 수 있다라고 언급하였습니다.

교협은 김 임시의장의 이 같은 발언이 다음과 같은 이유로 심각한 오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1. 김태원 임시의장 본인은 재선거에 대해 교협회장에게 공식적으로 제안한 바가 없다.

2. 김태원 임시의장은 중대신문 기자에게 교협측이 재선거 거부 의사를 밝혀왔다는 사실을 전임 심형진 대평의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하였지만, 교협회장이 확인한 바로는 심 의장은 재선거와 관련된 어떠한 언급도 한 바가 없다고 하였다. 그렇다면 결국 김 임시의장은 비공식적으로 진행된 의사 타진의 결과를 왜곡하여 자의적으로 교수들이 선거를 거절했다고 표현한 것이다.

3. 정체를 알 수 없는 집단이 비공개 및 비공식 경로를 통해 교협회장에게 선관위원장 추천에 대한 의사만 타진했을 뿐 선거 절차와 관련된 그 어떤 공식적인 제의도 한 바 없다. 이에 대해 교협은 선거 절차와 관련하여 공식적인 제의를 해 줄 것과 가능한 조속한 시일 내에 대평의를 정상화시켜야 된다는 의견을 비공식적으로 전달하였을 뿐이다.

 

이러한 사실에 의거해 김태원 임시의장이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은 모두 거짓으로 판단되며, 중대신문 기자 역시 김 임시의장이 전임 심 대평의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는 말을 사실 확인 없이 기사화한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또한 이번 기사는 교수들이 대평의 정상적인 운영을 방해하고 있다는 그릇된 인식을 심어 줌으로써 교수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였습니다.

 

이번 중대신문 기사는 사실성이 결여된 명백한 오보이나, 오보의 근본적인 이유는 결국 지난 전체 교수회의에서 중대신문을 학생들에게 돌려줄 수 없다고 밝힌 총장의 발언처럼 중대신문에 대한 실질적 장악력을 유지하려는 본부의 잘못된 의도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만약 총장이 언급한 대로 학생신문을 인정할 수 없는 이유가 단순히 예산지원 때문만이라면, 더욱이 학생들을 지원받은 예산조차 제대로 사용하지 못할 집단이라고 무시하는 것이 아니라면, 당연히 중대신문을 학생들에게 돌려주어 학생들 스스로 중대신문 발간의 책임과 권한을 동시에 행사할 수 있도록 함이 옳을 것이며, 언론자유와 정론직필이 보장되는 진정한 의미의 학생신문과 학생기자로 환골탈태하는 길을 열어줌이 마땅할 것이다.

 

끝으로 향후 중대신문이 어떠한 기능과 역할을 해야 하며, 왜 발행인이나 편집인이 총장이 아닌 학생들이 되어야 하는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관련 사이트 주소를 알려드리니 일별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대학신문 관련 사이트 주소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535394&cid=46668&categoryId=46668

 

2019312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23건 1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223 2019.04.17. 대학평의원회 교수평의원 선출 결과 안내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54
222 2019.04.12. 총장은 법꾸라지?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56
221 2019.04.12. 4월 15일 교수평의원 선출에 대한 교협 입장 교수협의회 04-15 45
220 2019.04.08. 두산 법인의 갑질; 의료원 관리실장 막말 사건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50
219 2019.03.28. 교수 부당 면직에 대한 역사학과 교수 성명서 교수협의회 04-15 66
218 2019.03.26. 총장에게 교수는 없다 교수협의회 04-15 46
217 2019.03.21. 중대신문 오보 사건에 대해 김창수 발행인은 공식사과와 이무열 편집인을 해임하라 교수협의회 04-15 45
216 2019.03.20. 직급정년 및 학기 중 면직에 대한 자문 교수협의회 04-15 46
215 2019.03.18. 대학평의원회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교협의 제안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39
214 2019.03.14. 본부는 파행적 대학평의원회 운영을 즉각 중단하라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35
열람중 2019.03.12. 2019년3월4일 중대신문 오보에 대한 교협 입장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38
212 2019.02.15. 두산의 중앙대 재정 착취와 제왕적 대학운영에 대해 철저한 검찰 조사를 촉구한다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2
211 2018.12.24. 12월27일 대평의 교수대표 선출에 관한 교협 입장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30
210 2018.12.11 깜깜이 식 연봉인상률에 대한 교협의 의견 교수협의회 04-15 40
209 2018.11.30. 유춘섭팀장 메일에 대한 교협 입장 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5 47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107관 614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5-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