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교수협의회는 대학원 입시 비리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의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20.08.04. 교수협의회는 대학원 입시 비리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의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20-12-16 14:41 | 조회397회
좋아요 0

본문

 

 교수협의회는 대학원 입시 비리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의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중앙대학교의 대학원 입시비리에 대한 충격적인 사실이 아래와 같은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났다.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이하 교협)는 부당한 압박과 입시부정에 대한 진상조사와 엄중처벌을 요구하며, 파행적 학사운영과 교권침해를 바로잡을 것임을 밝힌다.

[KBS 단독] “고위직 공무원 2명 다 3등 이내로중앙대 부총장의 수상한 이메일.

https://n.news.naver.com/mnews/article/056/0010877091?sid=102

[KBS 취재후] “우수 학생들이 탈락한다는 소문이의혹 더 키운 부총장의 답변

https://n.news.naver.com/article/056/0010877941

 

1. 교협은 교수에 대한 부당한 압박과 입시부정에 대한 신속하고 엄밀한 조사 및 관련자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만약 그 과정에서 은폐나 왜곡이 있다면 교육부 감사 요청이나 관계기관 고발 등 단호한 조치를 취할 것이다.

위 보도에 적시된 김창수 전 총장은 부총장 시절 고위공무원에게 대학원 입시에 특혜를 주라고 심사교수를 압박했으며, 해당 공무원의 입시에 배려를 요청한 김모 교수는 공기업경영평가 단장을 맡았다는 KBS의 보도가 있었다.

대학과 대학원 입시관련 문제는 우리 사회가 가장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공정성의 대표적인 이슈중 하나이며, 학생들의 학교와 교수에 대한 신뢰를 받쳐주는 버팀목이기도 하다. 그런데, 김창수 전 총장은 특정인들과 식사 장소에서 입학을 권유했으며, 교수와 직원들에게는 지원자들의 성적을 몇 등 이내로 하라는 부당한 압박을 자행했고, 심사위원들의 반발로 합격권 밖으로 판정되자 합격정원을 늘려서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보도에서 드러난 메일 내용은 추천이 아닌 명백한 입시부정 지시이며, 합격정원을 자의적으로 변경했다면 이는 입시과정의 정당성을 무너뜨리는 불법적 행위이다. 최근 문제가 된 모 장관 후보자 자녀의 대학원 입시 문제가 얼마나 큰 사회적 파장을 낳고 있는지 생각해 볼 때 이런 노골적 압박과 부정은 그 차원이 다르다. 박상규 총장은 엄밀한 조사를 통해서 입시부정 행위에 대한 전모를 밝히고, 불법을 자행한 인사들에 대한 응분의 처벌을 해야 한다. 해당 사안을 은폐하고 무마한 일이 있다면 이 또한 밝히고 처벌해야 한다.

현재 우리 학교의 진상조사와 징계절차가 재단과 본부의 손에서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직접 인사권을 행사하던 직전 총장이 관련된 일은 더욱 그 정당성이 우려되는 바, 교협은 조사와 징계의 과정 전반을 직접 살피고 철저히 따질 것이다.

2. 교협은 이번 대학원 입시부정보도에서 드러난 파행적 학사운영과 이에 대한 학생들의 분노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으며, 이번 기회에 그 잘잘못을 바로잡고자 한다. 또한 전 총장을 비롯한 교수들이 이런 범죄 행위에 가담한 것에 대해 깊은 반성의 뜻을 밝힌다.

김창수 전 총장은 심사위원에게 직접 합격 등수까지 정해서 다른 심사위원들을 설득해서 입학시키라는 압박을 자행하고, 그 지원자를 유치하려는 교수는 아는 형 친구분들인데 박사과정으로 모셔야 된다고 했다. 또한 다른 교수는 학위과정에 필요한 정상적인 학사관리 없이 고위 관리들에게는 출석을 리포트로 대체하기도 한다고 증언했다. “다 그렇게 하는 것이다는 오만한 발언을 서슴지 않았던 해당 공직자는 장학금을 받고 3년여만에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런 식의 학사운영을 하면서 풀타임 원칙이라는 입시전형 요강을 내건 이유는 무엇인가? 앞뒤가 다른 제도는 억울한 피해자를 낳는다. 풀타임 학생을 우선한다는 입학원칙에 기회조차 얻지 못했던 지원자들은 명백한 차별대우로 피해를 본 것이다. 이 피해를 누가 어떻게 보상할 것인가?

보도에 나오는 익명의 박사과정 졸업생은 박사를 하고 싶은데 빽도 없으면 공부할 기회를 놓친다며 울분을 토하고 있다. 학생들이 저녁식사 자리에서 입학을 부탁하고 입학전형을 위해 압박과 부정을 일삼는학교를 어떻게 바라보며, 그런 행위를 자행하는 교수들의 지도를 어떻게 받아들이겠는가?

학생 신분이지만 권력 있는 관리에게는 식사 대접까지 하며 장학금까지 배려하는 교수들이 존재하는 한, 우리대학에서 교권은 이미 존재할 수 없다. 국장 이상의 고위 공무원들에게 특혜성 장학금을 주면서까지 학생으로 유치하는 대학에서 얼마 안되는 장학금을 받자고 그런 교수들 밑에서 온갖 궂은 일을 다하는 보통 학생들의 마음의 상처는 누가, 어떻게 치유할 수 있겠는가?

고위 공무원들의 대학원 학위과정 입학 자체는 그 능력과 의지만 분명하다면 존중받아 마땅하다. 그러나, 풀타임 우선이라고 입학전형에 버젓이 제시하고 있으면서도 그것이 불가능한 특정 인사를 장학금까지 수여하며 유치한 학교의 행태는 이율배반이며, 비난받아 마땅하다. 교협은 이번 일을 계기로 대학원 입시와 운영 전반에 대해서 엄정하게 살피고 그 대안을 마련하고자 한다.

3. 교협은 이번 입시부정 의혹에 숨은 부끄러운 사실들을 밝히고 교수들의 자성과 자정의 계기로 삼고자 한다.

몇몇 학부에서는 교수들이 그동안 학교 곳곳에 누적된 적폐들에 대해서 사안을 정리하고 증빙을 확보하는 작업을 진행해 왔다. 억지와 꼼수가 난무하는 교무행정, 이번 보도와 유사한 입시부정의 가능성도 포함되어 있다. 그 중 일부가 이번 언론보도를 통해서 드러났지만, 적폐는 훨씬 많을 것이다.

교협은 이번 사태를 깊은 반성의 계기로 삼고자 하며 적폐를 바로잡고자 하는 노력에 모든 교수들의 동참을 호소한다. 또한 입학부정으로 인한 교수들의 자존심 회복과 학생들의 정신적 피해 보상과 추후 재발방지를 위해 박상규 총장의 적극적 참여와 협조를 요구한다.

202084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5건 1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235 2021.02.26. 총장 인사에 대한 교협 성명서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04 353
234 2020.12.07. "중앙대학인가 중앙학원인가?" -본부의 무분별한 전공 신설과 폐지를 비판한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6 476
열람중 2020.08.04. 교수협의회는 대학원 입시 비리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의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6 398
232 2020.02.21. 총장 메일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898
231 2020.02.13. 전임총장의 황당한 전관예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806
230 2020.01.30. 존경하는 교수님께 긴급히 알려드립니다.-경영경제계열 대평투표 문제점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777
229 2020.01.20. 비민주적 대평선거에 대한 즉각 중지 요청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04 816
228 2020.01.10. 총장 선출 이대로 좋은가? 인기글 교수협의회 03-04 823
227 2019.07.29. 양치기 소년과 늑대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873
226 2019.06.18. 심각한 상황: 교협회장 청력이 이상해 졌습니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768
225 2019.05.23. 중대신문에서 보도한 난동학생에 대한 대학본부의 무책임한 대응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754
224 2019.05.23. 스승의 날에 일어난 어처구니 없는 사건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669
223 2019.04.17. 대학평의원회 교수평의원 선출 결과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823
222 2019.04.12. 총장은 법꾸라지?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687
221 2019.04.12. 4월 15일 교수평의원 선출에 대한 교협 입장 인기글 교수협의회 04-15 657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