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6. 총장 인사에 대한 교협 성명서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2021.02.26. 총장 인사에 대한 교협 성명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21-03-04 10:30 | 조회508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인사(人事)가 망사(亡事)

 

존경하는 교수님

 

COVID-19로 인한 참담한 상황이 올해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하루 빨리 이전의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라도 자칫 해이해질 수 있는 마음을 다시 한번 추슬러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교수님들의 헌신적인 노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지난 2 18일자 모 언론에 우리 대학에서 연구부정과 관련된 인사들이 요직에 임명되었다는 경악할 만한 내용의 기사가 실렸습니다. 기사에는 현 박상규 총장의 부적절한 인사권 행사에 대한 비판이 교내에서 나오고 있다는 내용이 실려 있습니다. 연구 결과 조작과 관련된 송사에서 패소하여 배상금까지 물었던 A 교수를 학문 연구를 총괄하는 보직에 발탁했고, 논문 표절 의혹으로 모 학회에서 학술지 영구 투고 금지와 10년간 회원 자격 정지의 중징계 처분을 받은 B 교수를 연구윤리를 담당하는 최고위직 보직에 임명하였습니다. 기사 말미에는 A 교수는 문제가 해결되어 관련 학회장까지 역임한 바 있으며, B 교수는 잘못을 인지한 이후 논문 철회를 통해 문제가 해결되었다는 해명성 내용도 함께 실려 있습니다.

 

잘못은 있었지만, 문제가 해결되었으니 보직 임명에는 하자가 없다는 두 교수와 대학 홍보팀 관계자의 비윤리적 해명도 놀랍지만, 그 사실을 뻔히 알면서도 두 교수를 굳이 우리 대학의 가장 중요한 연구총괄과 연구윤리 담당 보직에 중용한 박상규 총장의 무개념 보직인사 감행 사실은 더욱 놀랍습니다. 또한 상황이 이러할 진데 이번 인사에 대해 무한책임을 져야 할 총장은 기사 내용의 진위 여부는 물론 두 교수의 중용 이유에 대해 어떠한 공식적 언급도 하지 않겠다고 하니 그 뻔뻔함이 더더욱 놀라울 뿐입니다. 우리 대학의 수많은 교수는 높은 수준의 연구윤리로서 교수들과 학생들의 귀감이 되어야 할 최고위 보직에 두 교수의 임명을 강행한 총장의 의도가 무엇인지 궁금해하고 있으며, 총장은 교수들의 이러한 당연한 알권리에 응답할 의무가 있습니다.

 

최근 우리 대학에서는 두 교수를 포함한 주요 보직자들에 대한 교원인사가 있었습니다. 많은 교수님께서는 이번 인사가 두 교수만의 문제가 아니라 학내 주요 보직을 1~2개 특정 단과대학에 소속된 교수들만으로 임명한 편파, 왜곡 인사로서 대학의 균형발전을 해칠 수 있다고 심히 우려하고 있습니다. 높은 수준의 도덕성과 공정성을 요구하는 자리에는 가장 윤리적인 교수를 발탁하고, 지연, 학연, 친소관계를 떠나 학문별, 대학별 안배는 물론 개인적 직무능력을 최대한 고려하여 최적의 교수를 임명하는 합리적 인사권 행사만이 우리 대학의 밝은 장래를 보장하는 최소한의 요건일 것입니다. 이제부터 라도 박상규 총장은 이미 잘못된 인사는 즉시 바로 잡고, 추후 인사에서는 학내 인적 인프라를 적재적소에 적극적으로 활용함으로써 교수들의 인사 관련 우려를 불식시킴은 물론 대학의 발전도 도모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 대학과 비슷한 규모의 상당수 대학에서는 구성원들의 민주적 투표를 통해 총장을 직·간접적으로 선출하고, 법인이나 총장에 의해 임명된 보직 후보자들의 경우는 구성원들이 이들에 대한 임명 거부권을 행사함으로써 독단적, 정실 인사의 폐해를 원천 방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불행하게도 우리 대학에는 법인이나 총장의 ‘막무가내식 인사’를 방지할 수 있는 그 어떠한 제도적 장치나 방법도 없어, 법인이나 총장의 공평무사한 인사를 비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인사는 만사(萬事)임과 동시에 망사(亡事)이기도 합니다. 우리 대학에도 하루빨리 총장 선출제나 보직 후보자 임명거부권 등과 같은 민주적인 제도가 도입되어 인사가 망사가 아닌 만사가 될 수 있어야 할 것입니다.

 

부디 신축년 새해에는 사회적으로는 COVID-19가 종식되고 우리 대학에서는 인사가 만사가 되어 학생들과 함께 평범하지만 행복한 대학생활을 영위할 수 있게 되길 기원합니다.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회장 방효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5건 1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열람중 2021.02.26. 총장 인사에 대한 교협 성명서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04 509
234 2020.12.07. "중앙대학인가 중앙학원인가?" -본부의 무분별한 전공 신설과 폐지를 비판한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6 620
233 2020.08.04. 교수협의회는 대학원 입시 비리에 관한 철저한 진상조사와 관련자의 엄중처벌을 요구한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12-16 523
232 2020.02.21. 총장 메일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1070
231 2020.02.13. 전임총장의 황당한 전관예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967
230 2020.01.30. 존경하는 교수님께 긴급히 알려드립니다.-경영경제계열 대평투표 문제점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19 906
229 2020.01.20. 비민주적 대평선거에 대한 즉각 중지 요청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3-04 976
228 2020.01.10. 총장 선출 이대로 좋은가? 인기글 교수협의회 03-04 980
227 2019.07.29. 양치기 소년과 늑대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1034
226 2019.06.18. 심각한 상황: 교협회장 청력이 이상해 졌습니다!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936
225 2019.05.23. 중대신문에서 보도한 난동학생에 대한 대학본부의 무책임한 대응에 대한 교협의 입장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861
224 2019.05.23. 스승의 날에 일어난 어처구니 없는 사건 인기글 교수협의회 02-06 797
223 2019.04.17. 대학평의원회 교수평의원 선출 결과 안내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899
222 2019.04.12. 총장은 법꾸라지?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4-18 756
221 2019.04.12. 4월 15일 교수평의원 선출에 대한 교협 입장 인기글 교수협의회 04-15 770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