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1 중앙대의 새 출발을 위해 총장은 학교가 처한 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라 > 성명서

본문 바로가기
  • HOME
  • 1:1문의
  • 로그인
  • 회원가입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명의로 발표되는 성명서를 수록하는 공간입니다.

0521 중앙대의 새 출발을 위해 총장은 학교가 처한 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교수협의회 | 작성일15-09-05 16:20 | 조회1,073회
좋아요 0

첨부파일

본문

중앙대의 새 출발을 위해 총장은 학교가 처한 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라



  현재 중앙대학교는 개교 이래 최대의 위기에 직면해 있다. 현 재단과 본부가 학내 구성원들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몰아 부친 대학의 기업화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밀실행정을 통한 비민주적 방식의 대학 운영으로 누적된 갖가지 비리들이 연이어 터지면서, 중앙대의 명예는 나락으로 떨어졌고 학사운영은 거의 마비 상태에 처해 있다. 지금 중앙대의 위기는 박범훈 전 총장과 박용성 전 이사장이 나란히 검찰의 수사를 받고 기소를 목전에 둔 상태에까지 이르렀는데, 정작 학교행정의 책임을 진 총장단과 본부 보직교수들 중에서는 누구도 잘못을 인정하고 현 사태에 책임을 지는 이가 없다. 이에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와 교수대표 비상대책위원회는 중앙대의 새 출발을 위해 현재 학교가 처한 혼란과 위기를 초래한 다음과 같은 사항들에 대해 책임을 지고 이용구 총장이 사임할 것을 다시 한 번 요구한다.

  첫째, 이번 학기 들어 중앙대 구성원 전체가 겪고 있는 극심한 혼란과 갈등은 개강 직전 재단과 본부가 <학부 학사구조 선진화 계획(안)>(이하 <계획(안)>)을 일방적으로 발표한 데서 출발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이제 학과제 폐지 구상이 철회되고 모집단위에 대해 <중앙대 대표자 회의>의 건설적인 재논의가 진행됨으로써 <계획(안)>이 실질적으로 폐기된 만큼, 이 <계획(안)>의 추진을 주도한 총장은 스스로 자처했듯이 “학내에서 벌어지는 모든 갈등과 혼란의 책임을 져야 하는 마지막 한 사람”(3월 17일자 이메일 서신)으로서 <계획(안)>이 야기한 갈등과 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해야 한다. 안으로는 대학을 취업학원으로 전락시키고 학문을 고사시킬 위험성이 다분한 <계획(안)> 추진을 강행하고 밖으로는 기여입학제 허용을 주장해(3월 25일) 대학의 공공성마저 훼손하는 현 총장이 과연 대학총장으로서의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둘째, 검찰의 수사에 의해 드러났듯이 우리 대학과 박범훈 전임 총장이자 전 청와대 수석과의 부적절한 관계 및 우리 대학에게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온갖 비리는 결국 이사장 한 사람이 대학 운영의 모든 것을 지배하고 재단이 대학의 행정에도 관여하며 총장과 본부가 이사장과 재단의 뜻을 살피고 받들기에만 급급한 극단적인 비민주적 학사운영구조에서 비롯되었다. 대학의 정체성을 수호해야하는 총장은 사립학교법의 정신에도 위배되는 이러한 학사운영구조를 개선하고 이사장 개인의 전횡을 견제했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용구 총장은 이와 같은 대학총장으로서의 임무를 소홀히 했으며, 이는 총장의 직무유기에 해당한다. 그뿐만 아니라 이 총장은 스스로 “학교의 운영을 위임”받았다고 하며 “경영권” 수호를 다짐함으로써(3월 11일 이메일 서신) 자기 자신이 이러한 비민주적 학사운영구조의 일부이자 그것을 깊이 내면화하고 있음을 밝혔다. 무엇보다 민주적인 거버넌스의 확립이 중앙대의 명예회복과 새로운 출발의 전제조건이 되고 있는 지금, 대학의 정신을 저버린 현 총장은 중앙대 개혁의 걸림돌이자 청산대상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셋째, 언론에 의해 폭로되고 있듯이 현 재단의 영입 이래 애초의 기대와는 정반대로 중앙대의 재정은 오히려 악화되고 학교의 부채는 산더미처럼 늘어났다. 학생들의 교육 여건과 교수들의 연구 환경이 개선되기는커녕, 학생들의 등록금이 건설자금으로 투입되고 이제는 부채상환에까지 동원되어야 할 위험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게다가 기부금이 부당하게 건설자금으로 전용되고 학교의 수익금이 불법적으로 재단으로 전입된 것 아니냐는 의혹마저 제기되고 있다. 이제 중앙대는 캠퍼스가 공사장으로 바뀌면서 껍데기만 남은 형국이다. 학문의 전당이자 고등교육기관인 대학을 지켜야 하는 총장은 이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더구나 이용구 현 총장은 총장이자 재단이사회의 일원이기도 하므로 수의계약을 통해 두산건설에 일감을 몰아준 과정이나 언론이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모든 재정 관계를 몰랐을 리 없을 것이다. 총장은 이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책임을 져야 한다.

  넷째, <계획(안)>을 둘러싼 논란 과정에서 홍보팀을 중심으로 본부가 교수들의 의견 표명을 반박하는 방향으로 총학생회의 성명서를 왜곡해 보도하게 만들었음이 밝혀지고, 심지어 이사장이 학생들의 명의로 <계획(안)>과 기업식 대학 구조조정을 비판하는 의견을 조롱하는 현수막을 걸게 했음이 밝혀지는 등, 그동안 중앙대에서는 대학이라면 생각조차 할 수 없는 여론조작이 자행되었다. 많은 학내 구성원들은 이런 참담한 실정이 현 재단의 영입 이래 계속 되어온 인위적인 여론몰이 과정과 무관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다. 무엇보다 홍보팀과 미디어센터는 총장 직속 기관들이다. 그러므로 이용구 총장은 중앙대의 이와 같은 의사소통의 실질적 단절과 비열한 여론조작에 대해 책임을 져야 한다. 만약 총장이 현재 검찰에 고소된 홍보팀의 총학생회 성명서 조작 사건을 몰랐다면, 이는 총장의 명백한 관리감독 소홀이라 할 것이다. 

  다섯째, 대학총장은 대학의 수장인 동시에 평교수들의 동료교수임에도 불구하고, 이용구 총장은 동료교수들을 모독하고 겁박하기까지 하였다. 특히 이용구 총장은 <계획(안)>에 대한 전체 교수들의 찬반 의사를 묻는 투표 실시를 앞두고 전체 교수들에게 보낸 이메일 서신(3월 11일)에서 투표실시를 “학내질서를 문란케 하는 엄중한 해교행위로 규정”하여 교수투표를 추진한 교수대표 비상대책위원회의 교수들을 모독하고, 평교수 전체를 겁박하였으며, 교수의 자율성과 자치권을 부정하였다. 이러한 현 총장을 과연 중앙대의 교수들이 동료교수로 계속 인정해야 하는지 참으로 의심스럽지 않을 수 없다.

  그동안 교수협의회와 교수대표 비상대책위원회는 현재 중앙대가 처한 혼란과 갈등과 위기에 대해 이용구 총장이 책임을 지고 사퇴할 것을 수차례 요구하였으나, 총장은 이에 대해 아무런 응답도 하지 않고 지금까지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 이제 우리는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이용구 총장의 사임을 요구한다. 만약 다음 주 화요일(5월 26일)까지 사퇴의사를 밝히지 않는다면, 우리는 이미 여러 번 밝힌 것처럼 즉각 총장 불신임 투표에 들어갈 것이며 법적 책임을 묻는 조처도 강구할 것이다.

  이제 중앙대 학내 구성원 모두가 평등하게 참여하는 민주적인 거버넌스를 확립하고 공공성을 구현하는 고등교육기관으로서 진정한 발전을 이룩하여 떨어질 대로 떨어진 명예를 회복하는 힘든 여정을 시작해야 할 이 시점에서, 이용구 총장이 진정으로 중앙대의 새 출발을 원한다면 작금의 사태에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라며, 그나마 마지막 명예를 지키며 퇴진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기를 기대한다.



2015년 5월 21일

중앙대학교 교수협의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성명서 목록

Total 235건 13 페이지
성명서 목록
번호 제목 작성인 날짜 조회
55 0710 밀실행정의 트라이앵글 ③ 미래전략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4598
54 0709 불신임 총장 곁에서 개인의 영달을 꾀하려는 교수들에게 보내는 경고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1352
53 0709 밀실행정의 트라이앵글 ② 홍보실(미디어센터)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1388
52 0708 총장 불신임 투표 독려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1097
51 0708 본부 보직교수들께, 당신들도 교수입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7 1185
50 0707 ‘밀실행정의 트라이앵글’ ① 법인사무처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633
49 0706 중앙대의 미래를 결정하는 투표에 빠짐없이 참여해주십시오 - 총장 불신임 투표에 즈음한 교수협의회 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136
48 0704 총장의 사퇴만이 중앙대의 미래를 보장한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167
47 0703 이용구 총장은 이렇게 잘못해 왔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166
46 0608 새 이사장은 중앙대 구성원과 소통할 의지가 있는지 묻는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033
45 0602 이용구 총장의 거취 표명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재단의 결단을 촉구한다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990
44 0528 불신임투표 지연에 관한 안내문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021
43 0424 중앙대학교 이사회에 대한 공개질의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170
열람중 0521 중앙대의 새 출발을 위해 총장은 학교가 처한 혼란에 책임을 지고 사임하라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074
41 0518 중앙대 세 가지 현안을 위한 자료집 인기글첨부파일 교수협의회 09-05 1089

의견수렴
의견소통의 광장
투표/설문
투표
설문
작은모임
작은모임
중앙대학교교수협의회
서울시 동작구 흑석로 84 중앙대학교 303관 B103호
전화 02-820-6201 | 팩스 02-820-6201
© 2015 cauprofessor.kr All rights reserved.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